• 아시아투데이 로고
푸틴 “북핵 확산 반대...제재로 북핵 해결 못해...미국, 대북 약속 포기”

푸틴 “북핵 확산 반대...제재로 북핵 해결 못해...미국, 대북 약속 포기”

기사승인 2021. 06. 05. 07: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푸틴 대통령, 연합뉴스 사장 질의에 답
"북핵 해법, 제재에 있지 않아"
"북 지도부 건설적 태도...미국 등 약속 포기한 것 같아"
북측 입장 일방적 옹호
푸틴 러시아 대통령 답변 경청하는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북한의 핵확산에 반대한다면서도 제재로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사진은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이 5일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 포럼 화상회의에 참석해 푸틴 대통령이 북핵 문제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 등에 관해 답변하는 모습을 모니터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북한의 핵확산에 반대한다면서도 제재로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경제포럼(SPIEF)의 뉴스통신사 대표회의에 참석,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이 북핵 문제 해법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는 한국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중요하다”며 “러시아는 핵확산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고, 북한도 우리 입장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주민의 안전을 보장한 뒤 인내심과 조심스러운 태도를 가지고 접근해야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해법은 북한을 질식시키거나 더 많은 제재로 때리는 데에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최근 몇 년간 조금씩 비핵화를 위한 행보가 있었고, 북한 지도부가 건설적인 태도를 보였다”면서 “그 후에 미국을 비롯한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약속을 포기한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를 포함해 모든 관련국이 받아들일 수 있는 북핵 문제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지도부가 비핵화에 건설적인 태도를 보였고, 미국 등이 북한에 대한 약속을 포기한 것처럼 보였다는 푸틴 대통령의 주장은 북한 측을 일방적으로 옹호한 것으로 풀이된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이웃 국가이며, 남·북·러 경제사업이라는 구상도 갖고 있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이 사업이 아직 실현되지 못하고 있지만 경제적 접근이 가능해지면 정치적으로도 (북핵 문제를) 해결할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