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놀면 뭐하니?’ 유재석, MSG워너비 막내 원슈타인·박재정과 면담

‘놀면 뭐하니?’ 유재석, MSG워너비 막내 원슈타인·박재정과 면담

기사승인 2021. 05. 15.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놀뭐
‘놀면 뭐하니?’ 유야호(유재석)가 ‘MSG워너비’ 톱8의 막내 원슈타인, 박재정과의 1대 1 면담을 진행한다./제공=MBC
‘놀면 뭐하니?’ 유야호(유재석)가 ‘MSG워너비’ 톱8의 막내 원슈타인, 박재정과의 1대 1 면담을 진행한다.

15일 방송될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제작자 유야호와 팀 경연을 준비하는 ‘MSG워너비’ 톱8의 모습이 공개된다.

제작자 유야호는 지난주 ‘MSG워너비’ 톱8이 함께한 식사자리에서 유독 말이 없던 막내 원슈타인과 박재정을 눈여겨봤다. 유야호는 두 사람과 1대 1 면담 자리를 마련해 깊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유야호와 만난 멤버는 독보적인 음색을 보여준 원슈타인. 유학파 출신으로 오해 받을 만큼 개성 있는 목소리를 가진 청주 출신 원슈타인은 “태어나서 한 번도 해외에 나간 적이 없다”고 밝혀 유야호를 놀라게 만들었다.

게다가 그의 개성을 더욱 살려주는 헤어스타일이 바로 청주 내수읍에서 미용실을 하는 어머니의 작품이라고. 헤어스타일의 시작은 마이클 잭슨이었지만, 결과는 케니G가 됐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원슈타인은 가족과의 특별한 에피소드도 털어놓았다. 남색 팀 내에서 숫기가 없어 보여 걱정한 유야호는 그가 어머니 앞에서는 춤도 추고 애교가 많아진다는 이야기에 깜짝 놀랐다. 특히 그는 여동생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며 ‘비현실 남매’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유야호는 “동생한테? 사랑한다고?”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이어 유야호는 최연소 오디션 우승자 박재정과 만났다. 이전과 많이 달라진 박재정의 모습을 지켜본 유야호. 박재정은 ‘MSG워너비’ 경연에 임하는 남다른 각오와 진심을 전했다. 또한 팀 경연 선곡 과정에 숨겨진 박재정만의 전략과 노하우를 공개, 오디션 경력자다운 면모를 보여줬다고 해 그의 전략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15일 오후 6시 3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