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총 등 5개 경제단체장, 청와대에 이재용 부회장 사면 건의서 제출

경총 등 5개 경제단체장, 청와대에 이재용 부회장 사면 건의서 제출

기사승인 2021. 04. 27.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공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월 18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 = 송의주 기자songuijoo@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국내 5개 경제단체장이 청와대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을 요청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5개 경제단체장 명의로 지난 26일 청와대 소관부서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건의서’를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 단체는 건의서에서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경제가 활성화되고 전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면서 핵심 부품인 반도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선두에 나서서 대규모 반도체 투자를 지원하고 있으며, 주요 경쟁국들 또한 투자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 역시 새로운 위기와 도전적 상황에 직면해 있다”면서 “점점 치열해지는 반도체 산업 경쟁 속에서 경영을 진두지휘해야 할 총수의 부재로 과감한 투자와 결단이 늦어진다면 그동안 쌓아 올린 세계 1위의 지위를 하루아침에 잃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정부와 기업이 손을 잡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산업의 주도권을 갖기 위해 함께 나아가야 할 중요한 시기”라며 “이를 위한 과감한 사업적 판단을 위해서는 기업 총수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본분이 투자와 고용 창출로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데 있다고 본다면 이재용 부회장이 하루빨리 경제의 회복과 도약을 위해 우리 반도체 산업을 지키고 국가와 국민에게 헌신할 수 있도록 화합과 포용의 결단을 내려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