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WHO “북한, 백신 공급 위해 준비 중”… ‘코백스’ AZ 170만개 배정

WHO “북한, 백신 공급 위해 준비 중”… ‘코백스’ AZ 170만개 배정

기사승인 2021. 05. 05.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502232223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사진=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을 위해 사전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세계보건기구(WHO) 에드윈 살바도르 평양 사무소장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코백스(COVAX) 가입국으로서 코로나19 백신을 공급받기 위한 기술적 요건을 따르는 과정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코백스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및 분배 국제 프로젝트다.

북한은 백신 사전 공급을 위한 기술적 요건을 충족하고 관련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WHO와 지속적인 협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북한의 백신 공급을 위한 ‘기술적 요건’이 어떤 의미인지 자세히 전하지는 않았다.

북한은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 가입 대상인 92개 저소득 국가에 포함돼 있다.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은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WHO 상황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15일 기준 주민 2만4542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확진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코백스 측은 인도 혈청연구소(SII)가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70만4000회분을 이달까지 북한에 전달할 예정이었으나 공급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코로나19 백신 국제공동구매 프로젝트로 알려진 ‘코백스 퍼실리티’는 북한에 백신 199만2000회분을 배정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