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카잔 학교에서 무차별 총격 사건 발생.. 최소 30여명 사상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11일(현지시간) 러시아 타타르스탄 공화국의 수도 카잔의 학교에서 일어난 무차별 총격 사건으로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경찰에 자수한 범인은 19세 청년으로 밝혀졌다. 러시아 일간 리아노보스치는 이날 타타르스탄 공화국의 수도 카잔시 김나지움..

세계 최고 수준 예방효과·안전성, 러시아 코로나 백신의 의외의 성적표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부족한 상황에서 접종 부작용이 적은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의 성적표가 눈길을 끈다. 공식 명칭은 ‘감-코비드-박’이지만 구소련 시절 세계 최초로 발사된 인공위성 스푸트니크의 이름에..

카자흐스탄, 백신 접종 간격 최대 90일까지 연장논란…백신 개발사 "문제 없어"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카자흐스탄 보건부가 러시아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의 접종 간격을 연장해 논란이 일자 수습에 나섰다. 앞서 카자흐스탄 의료계는 백신 접종 간격을 기존 21일에서 최대 90일까지 연장해 안정성 및 면역효과,..

폴란드, 우크라이나 NATO 가입 적극 협조 약속...러시아 '발끈'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간 국경분쟁으로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의사를 밝힌 가운데, 폴란드 및 크림반도 주변국들이 이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러시아 일간 MK지의 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날 폴란드에서 우..

'1차보다 편안' 통신원이 받아본 '스푸트니크V' 2차 접종과 백신여권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작년 12월부터 러시아·미국·유럽(독일·영국)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시작된 범 세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어느덧 6개월째로 접어들고 있다. 백신 접종 국가들은 생산시설 및 물량 확보가 어려워 접종 초기에 각국은 자..

키르기스-타지흐 국경지대에서 무력충돌.. 300여명 사상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중앙아시아 국가 키르기스스탄과 타지키스탄의 국경 수비대가 충돌해 군인·민간인 등 최소 30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키르기스스탄 보건부는 30일(현지시간) 전날 타지키스탄 국경지대의 교전으로 자국 국적 군인과 민간인 사망자가 31명까지 증가했으며..

젤렌스키, 푸틴과의 정상회담 강행... 민스크 협정 재협상 가능성은?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러시아가 군사적 긴장감을 고조시켰던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와 크림반도 군 병력을 최근 철수한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강행할 의지를 내비쳤다. 러시아 일간RBC는 26일(현지시간) 젤..

러 정보당국, 벨라루스 대통령 암살 및 쿠데타 모의 세력 체포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26년간 장기 집권하며 ‘유럽의 마지막 독재자’라고 불리는 알렉산드르 루카센코 벨라루스 대통령에 대한 암살 시도 및 쿠데타를 모의한 벨라루스인 2명이 체포됐다고 러시아와 벨라루스 국가보안당국이 밝혔다. 대통령 암살 모의 및 쿠데타 모의 등의 혐의로..

러시아 재무부·은행, 미 새 제재 영향력 평가 절하...재정·시장 안정화 조치 강조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러시아 재무부와 은행들은 1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새로운 제재의 영향력이 크지 않다고 평가 절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행정명령에서 지난해 미 대선 당시 선거 개입 및 허위사실 유포에 나선 정부·정보당국 관계자를 포함해..

우크라이나 국방장관 "러시아, 크림반도에 핵무기 배치 가능성"...긴장 고조
아시아투데이 김민규 누르술탄 통신원 = 최근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와 크림반도에 대한 러시아의 갑작스러운 군 병력 증강으로 군사적 긴장 수위가 높아져 가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이 러시아가 강제 병합한 크림반도에 핵무기를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일간 RBC는 14일(현지..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