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김재중 “‘트래블버디즈2’로 여행의 소중함 느껴…시즌3에서 섬투어 하고파”

[인터뷰] 김재중 “‘트래블버디즈2’로 여행의 소중함 느껴…시즌3에서 섬투어 하고파”

기사승인 2021. 06. 10.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재중
김재중이 ‘트래블 버디즈2’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김재중이 ‘트래블 버디즈2: 함께하도록’(이하 트래블 버디즈2)을 촬영하며 여행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트래블 버디즈2’는 대한민국 곳곳을 여행하며 지금껏 김재중이 한 번도 해보지 못한 경험을 해보고 여행 중 낯선 친구·스쳐간 친구·친한 친구 등 다양한 ‘버디즈’(친구)를 만나며 함께하는 이야기를 도록으로 만드는 과정을 담는다. 지난해 방송된 시즌1에서는 아르헨티나 여행기를 다뤘다면, 이번 시즌은 국내에서 보낸 여행을 담아낸다.

김재중은 “예능프로그램에 못 나간지 12년 정도 됐다. 저를 위해 두 번씩이나 프로그램을 만들어주시고 기획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좋은 기회를 통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다. 시즌3를 하게 된다면 참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트래블 버디즈2’를 통해 여행의 소중함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여행의 중요함은 작은 소소함에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인데, 지금 (코로나19)시국이기 때문에 더 간절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지난해 촬영 때문에 고향에 다녀왔다. 나이를 먹을 때마다 드는 생각이 복잡했는데 당시에는 마음속의 여유가 있어 기억들을 많이 담아왔다. 이제는 많이 내려놓고 살아도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재중은 시즌3이 제작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함께 “해외에서 촬영이 가능하다면 몽골에 가보고 싶다. 국내여행을 가게 된다면 제작진들의 반대가 심했던 섬 투어 여행을 하고 싶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한편 ‘트래블버디즈2’는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라이프타임 유튜브 채널에서 선공개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